HOME > Community > Notice

현대자동차그룹, 국내 대학 5곳과 ....

목록
글쓴이 최고관리자 등록일 23-07-27 15:32
조회 659

    현대자동차그룹, 국내 대학 5곳과 탄소중립 공동연구실 설립-main

    • 현대자동차그룹, 국내 5개 대학과 손잡고 대기중 탄소 포집 및 에너지 전환 기술 개발
    • 2026년 기반 기술 확보, 2030년 실증 통해 2045년 탄소중립에 기여한다는 목표
    • 연구결과를 그룹사 사업에 적극 활용하기 위해 각 그룹사가 초기단계부터 참여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유수의 대학들과 함께 탄소중립을 위한 선제적인 기술 개발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26일(수)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롤링힐스 호텔에서 경상대·공주대·한국교통대·한국에너지공대·한양대 및 현대자동차그룹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탄소중립 공동연구실’을 설립하는 기념 행사를 가졌다. 

    이날 공동연구실 설립 행사에서는 현대자동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장 홍승현 상무가 연구실 현판을 참여 교수들에게 전달하며 연구소 설립을 기념했다.

    탄소중립 공동연구실은 2026년까지 현대자동차그룹과 참여 대학들이 공동으로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만든 기관으로, 공기 중 탄소를 포집하고 이를 소재나 에너지로 전환하는 기술을 연구한다.

    현대자동차그룹은 제조 공정 등에서의 탄소 감축도 필요하지만, 2045년에 탄소 중립을 이루기 위해서는 대기 중의 CO2를 직접 포집하고 이를 유용한 에너지로 전환하는 등 적극적인 노력도 병행되어야 한다는 판단에 이번 공동연구실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탄소중립 공동연구실은 ▲’DAC(Direct Air Capture, 공기중에서의 탄소포집) 분과’와 ▲’CO2활용 분과’ 등 두 개 분과로 구성됐다.

    ▲DAC 분과는 경상대, 공주대, 한국교통대가 참여하며, 대기 중에 0.04% 농도로 존재하는 CO2를 효율적으로 포집하기 위한 기술을 연구할 예정이다. 

    ▲CO2활용 분과는 경상대, 한국에너지공대, 한양대 등 세 개 학교로 구성됐으며, 포집된 CO2를 메탄올, 메탄, 카본 물질 등으로 변환해 합성연료 및 배터리용 소재로 만드는 연구를 수행한다. 

    탄소중립 공동연구실은 기초 기술을 확보한 이후 차량 장착이 가능한 이동형 탄소 포집 장치를 비롯해 사업장과 빌딩 등에 활용이 가능한 대용량 고정형 모듈 시스템 등을 개발해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현대자동차그룹은 탄소중립 공동연구실의 운영을 총괄하며 연구실이 기술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약 45억원의 연구 예산을 지원하고 나아가 기술 내재화 및 검증에 협력한다. 

    또한 현대자동차그룹은 연구실의 연구 결과가 각 그룹사의 사업에 활발히 활용될 수 있도록 초기부터 공동연구실 활동에 적극 참여하고 정보를 공유할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기아 기초소재연구센터장 홍승현 상무는 “2045년에 현대자동차그룹이 진정한 의미의 탄소중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대기 중의 탄소까지 적극적으로 포집하고 이를 유용한 에너지로 변화시키는 기술이 필요하다”며 “산학 연구의 시너지를 통해 탄소중립의 핵심 기술을 개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