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Community > Gallery

LG이노텍, 희토류 필요 없는 車 DCT....

목록
글쓴이 최고관리자 등록일 14-09-01 15:23
조회 482
    LG이노텍은 세계 최초로 희토류를 사용하지 않는 차량용 듀얼클러치 변속기(DCT)용 모터 개발에 성공했다고 28일 밝혔다.

     

    DCT용 모터는 듀얼 클러치 자동변속기가 차량 주행 상황에 따라 신속하고 부드럽게 기어를 변경할 수 있도록 두 개의 클러치를 빠르고 정확하게 움직여주는 핵심 구동 부품이다. 이 모터가 장착된 듀얼클러치 자동변속기는 일반 자동변속기 대비 약 12%, 수동변속기 대비 약 5%의 연비 개선 효과가 있어 유럽 등 선진 시장에서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차량용 모터의 자석(Magnet) 소재로 많이 사용되는 희토류는 자연계에 매우 드물게 존재하는 금속 원소다. 매장량이 적고 중국이 전세계 공급량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어 자원 무기화 우려가 높다. 실제 지난 2008년 중국의 수출제한 조치로 희토류 가격이 7배 이상 급등하기도 했다.
    ▲ LG이노텍이 희토류가 필요 없는 DCT용 모터를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내년 초 멕시코공장에서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사진=LG이노텍>

    특히 네오디뮴(Nd)과 디스프로슘(Dy)은 자성이 강해 높은 구동력을 필요로 하는 차량 DCT 모터의 필수 소재로 여겨졌다. 업계에서 대체 연구가 활발히 진행됐으나 구동력 부족과 제품 크기 및 무게 증가로 어려움을 겪어왔다.

     

    LG이노텍은 독자 개발한 모터 구조 설계 기술을 바탕으로 희토류를 사용하지 않고도 고객사의 요구 성능을 충족하면서 크기 변동 없이 무게는 4% 줄인 새로운 DCT용 모터 개발에 성공했다. 이 제품은 개발기간만 2년 이상 소요됐고 관련 기술 13건을 국내외 특허로 출원 등록했다.

     

    LG이노텍은 새로 개발한 희토류 프리 DCT용 모터를 내년 초 멕시코 공장에서 양산할 계획이며 이미 설비와 품질관리 시스템 구축 등 양산준비도 완료했다. DCT 시스템이 주행 성능 개선과 연비 향상 효과가 높은 만큼 모터 수요 증가에 대응해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LG이노텍 관계자는 “성능과 크기, 무게를 만족시키면서도 안정적 공급이 가능한 희토류 프리 DCT모터에 대해 고객들이 좋은 반응을 보이고 있다”며 “핵심 기술, 완벽 품질, 고객 대응력 등 경쟁력을 앞세워 차량 전장부품 시장에서 입지를 확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IHS오토모티브에 따르면 전세계 DCT 시스템 생산량은 지난해 430만대에서 2016년 720만대로 67% 증가할 전망이다.

    Comments